close
현대불교
상단여백
HOME 문화 학술ㆍ문화재
해인총림 50주년, 세계유산 가치·활용 살핀다해인사, 보경당서 10월 10일 학술세미나

해인총림 개설 50주년을 맞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가치와 활용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법보종찰 해인사(주지 향적)는 오는 10월 10일 오후 1시 해인사 보경당에서 ‘해인총림 개설 50주년 기념 및 유네스코 등재유산 활용과 가치 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

1, 2부로 나눠 진행되는 이번 세미나에서는 ‘해인총림 개설 50주년’을 주제로 해인사 선원장 효담 스님의 ‘소림선원 나아갈 방향’ 발제를 시작으로 해인율학승가대학원장 서봉 스님의 ‘해인총림50년 율원과 계단의 현황과 전망’, 해인승가대학장 무애 스님의 ‘해인총림 50년 승가대학 교육의 회고와 전망’이 1부에 발표된다.

2부는 ‘유네스코 등재유산 활용과 가치’를 주제로 진행되며 남권희 경북대 교수가 ‘고려팔만대장경판 서지학적 고찰 및 활용 방안’을, 최연주 동의대 교수가 ‘해인사 유네스코등재유산 문화컨텐츠 활용방안’을, 정상철 한국전통문화대 교수가 ‘고려팔만대장경판 보존관리 방안’, 이혜은 종교제의유산위원장이 ‘해외사례를 통해본 장경판전의 활용방안’을 각각 주제 발표한다.

해인사 주지 향적 스님은 “이번 학술 세미나는 침체기에 접어든 한국불교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며 “고려팔만대장경 경판에 담겨 있는 불교정신의 우수성과 문화의 우수성을 세계만방에 알리는 학술적 대안과 실천적 방안이 함께 마련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 한다”고 밝혔다.

신성민 기자  motp79@hyunbul.com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