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불 스님, 명진 스님 단식 중단 호소
수불 스님, 명진 스님 단식 중단 호소
  • 윤호섭 기자
  • 승인 2017.09.02 20:23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국선원장 수불 스님이 서울 우정총국 앞에서 단식정진을 하고 있는 명진 스님에게 단식 중단을 호소했다.

수불 스님은 9월 2일 저녁 발표한 호소문을 통해 “단식 16일째를 맞은 명진 스님 건강이 급속히 나빠지고 있다는 소식을 접했다. 의료진은 시급히 단식을 중단해야할 위중한 상황이라고 한다”면서 “단식을 계속하겠다는 명진 스님 입장에 동시대를 살아가는 한 수행자로서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수불 스님은 “명진 스님께서 목숨을 걸고 추구하시는 가치와 지향은 한 분이 짊어질 수 있는 가벼운 일이 아닐 것이다. 모든 종도들이 함께 나눠야할 과제이자 명분이라고 생각한다”며 “부중수교를 위해 위법망구를 사양하지 않는 스님의 원력을 대중에게 회향하셔야 한다. 이제 단식을 풀고 고단한 심신을 편히 해주시길 거듭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명진스님, 이제 단식을 멈춰주십시오”

오늘(9월 2일)로 단식 16일째를 맞고 있는 명진스님의 건강이 급속히 나빠지고 있다는 소식을 접했습니다.

스님의 건강을 매일 체크하고 있는 의료진은 “명진스님이 매우 위험한 상태에 있으며 시급히 단식을 중단해야 할 위중한 상황”이라고 합니다. 그런데도 스님은 “적폐청산이 요원한 데 어떻게 단식을 멈출 수 있느냐”며 단식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신다고 하니, 동시대를 살아가는 한 수행자로서 참으로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습니다.

소납은 자칫 불행한 사태로 번질 수도 있는 절체절명의 순간이 시시각각 다가오고 있음을 직감하면서, 명진스님께 “이제 그만 단식을 멈추실 것”을 간곡하게 요청 드립니다.

명진스님께서 목숨을 걸고 추구하시는 가치(價値)와 지향(指向)은 스님 한 분이 짊어질 수 있는 결코 가벼운 일이 아닐 것입니다. 저를 포함해 모든 종도들이 함께 나눠야 할 과제이자 명분이라고 생각합니다.

부종수교(扶宗樹敎)를 위해 위법망구(爲法忘軀)를 사양하지 않는 스님의 원력을 이제 대중에게 회향하셔야 합니다. 스님께서 추구하고 있는 바는 대다수 종도들이 원하는 것과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이제 단식을 풀고 고단한 심신을 편히 해주시기를 거듭 요청 드립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불기 2561년(서기 2017년) 9월 2일 저녁
대한불교조계종 안국선원장 수불 합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보롱 2017-09-04 21:07:23
적폐세력 청산하여야 합니다
구시대적인 발상으로 아직도 조계종은
제자리걸음단계입니다 불자들을 잃고 외양간고치는 일이 없어야하는데 특정세력 몰아주기뿐만아니라 지금 현대의 불교는 80년후반을 보는듯합니다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현무 2017-09-04 18:33:57
강력한 의견을 보고 큰 감명을 받아 실수로 추천을 눌러버렸네요~!!

명진스님, 병원 긴급 이송 2017-09-04 10:57:41
명진스님, 병원 긴급 이송

'단식 18일째'를 맞은 명진스님이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습니다. 전국선원수좌회를 비롯한 불교계 단체들은 "우리가 스님 뜻을 이어 정진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파사현정과 촛불 2017-09-04 10:26:55
불자 300만 감소라는 불교의 시대적 위기와 적폐청산의 아픔을 도려내기 위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가치인 생명을 걸고 파사현정의 향을 태우고 계신 명진스님!

그리고, 동시대를 살아가는 수행자로서 스님의 소중한 생명 지키고, 위기에 놓인 한국 불교을 지키기 위해 진흙속의 연꽃처럼 희망의 촛불이 되어주시는 수불스님!

이제 우리 사부대중도 파사현정과 부처님의 참된 진리의 말씀을 따르기 위해 함께 향을 태우고 촛불이 될 것입니다.

‘중생이 아프면 보살도 아픈’ 그런 진실로 참된 한국불교로 만들어 주십시요.

봉황 2017-09-04 06:18:58
장님 귀먹어린가? 벙어리까지였으면 좋았을텐데 그러면 구업은 안지었을텐데 아깝다 숟가락을 얹저? 천근이나 되는숟가락을 받칠수있는 수저가 있어야 얹지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