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불교
상단여백
HOME 종합
한마음선원 주지 연자당 혜원 스님 입적법랍 37세 세수 80세...분향소 안양 한마음선원
- 영결식 23일 한마음불교문화회관

현대적인 도심포교, 마음공부 터전 일궈
영결식 23일 오전 10시 한마음불교문화회관
다비식 23일 오후 2시 서울추모공원서 거행

대한불교조계종 한마음선원 주지 연자당(蓮子堂) 혜원(慧圓) 스님이 8월 21일 오후 4시 58분에 입적했다.

스님은 1938년 5월 22일 경상북도 고령에서 태어났으며 1981년 대행 스님을 은사로 득도(得度)하였다. 1982년 자운 스님을 계사로 사미니계를 수지하였고 1987년 자운 스님을 계사로 비구니계를 수지하였다. 

혜원 스님은 1992년부터 한국 도심불교의 중심을 이루는 한마음선원의 주지를 맡아 불자들의 생활참선 수행을 지도해왔으며 다양하고 현대적인 포교 활동을 통해 거사회를 비롯하여 어린이, 학생, 청년 불자들을 키워내는 데 크게 이바지하였다.

또한 현시대에 맞는 불자로서의 신행을 장려하였으며 국내외에 마음공부의 터전이 되는 지원 설립과 가람 수호를 위해 노력함으로써 불교의 가르침이 사람들의 생활 속에서 실천적인 수행으로 이어질 수 있게 이끌어 왔다.

2002년에서 2006년까지 제 13대 중앙종회의원을 역임하였고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제 10대 전국 비구니회 부회장을 역임하였으며 한마음선원 창립자인 대행선사 입적 후 학술제 개최 등을 통하여 후세 사람들이 계속하여 마음공부의 기틀을 세워갈 수 있게 하기 위해 매진해왔다. 또 2012년 종단 포교대상 공로상(총무원장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혜원 스님은 법랍 37세 세수 80세이다.

분향소는 한마음선원 본원(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경수대로 1282) 4층 강당이며 영결식은 한마음불교문화회관에서 8월 23일 오전 10시에 거행된다. 다비식은 서울추모공원에서 23일 오후 2시 육화문중장으로 거행된다.

<화환은 정중히 사절합니다>

노덕현 기자  noduc@hyunbul.com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