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사진=박재완 사진작가
  • 승인 2017.08.10 2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시 길 위에 선다. 어디로 갈까. 하늘엔 흰 구름 흘러가고, 문 밖에는 개울물 흘러간다. 오늘은 어제보다 어렵다. 오늘이 어제보다 어려운 것은, 어제보다 오늘이 좀 더 나아야 하기 때문이다. 초목도 매일 키가 크고, 산새 울음도 매일 다른데, 어디로 갈까. 구름을 따라갈까. 개울을 따라갈까. 구름은 소리 없이, 개울물은 쉼 없이 흘러간다. 그렇게 갈 수 있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