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불교
상단여백
HOME 종합 종단
‘막말파문’ 금강대 총장 자진 사퇴학교법인 금강대 제89차 이사회서
한광수 학교법인 금강대 총장이 오늘(7월 28일) 열린 제89차 이사회서 자진사퇴했다.

한광수 금강대 총장이 오늘(7월 28일) 서울 관문사서 열린 제89차 이사회서 자진사퇴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사회에는 재적이사 15명 중 9명이 참석했다.

이사장인 천태종 종정 도용 스님의 불참으로 회의를 주재한 부이사장 춘광 스님은 이사회 직후 “한광수 총장이 자진사퇴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진상조사위원회 구성 등 안건은 다뤄지지 않았고, 현 상황 수습을 위한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날 참석한 재가이사 전원이 사의를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재가이사로는 이봉춘ㆍ홍승기ㆍ조창희ㆍ최방길 이사 등 4명이 참석했다.

당초 오후 1시에 예정된 이사회는 1시간 늦춰진 2시경 시작됐다. 이사회 전 이사들이 모여 인사를 나눈다는 명목이었지만 이 자리서 몇몇 이사들이 이번 사태에 대해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법인 측은 언론보도 내용과 노조 측 주장에 대한 해명자료를 마련했지만 결국 총장 자진사퇴로 금강대 사태는 일단락됐다.

한편 금강대는 학교규정에 따라 당분간 김창남 교무지원처장이 총장 직무를 대행한다. 또 최근 금강대 법인사무처장이 교체된 만큼 낮아진 학교 위상을 끌어올릴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전망된다.

윤호섭 기자  sonic027@naver.com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호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