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불교
상단여백
HOME 문화 학술ㆍ문화재
원각사 소장 고문헌을 망라하다동국대 불교학술원 〈원각사 불교문헌〉 출간
동국대 불교학술원은 고양시 원각사 소장 문헌을 전수 조사한 결과를 집대성한 〈원각사의 불교문헌〉을 발간했다.

고양시 원각사에 소장된 고문헌들을 한눈에 살필 수 있는 도록이 발간됐다. 이번 도록은 불교 고문헌 연구의 기초 자료로 활용 가능해 의미가 크다.

동국대 불교학술원(원장 정승석) 불교기록문화유산 아카이브사업단(이하 동국대 ABC사업단)은 “고양시 원각사(주지 정각)에서 소장 중인 고문헌을 집대성한 〈불교기록문화유산 아카이브사업단 고문헌 도록 1, 원각사의 불교문헌〉을 출간했다”고 7월 7일 밝혔다.

2014~15년 1년여 조사
483종 612점 도록 수록
불교 서지학사 우수 자료


동국대 ABC사업단은 2014년 9월부터 2015년 8월까지 원각사 소장의 고문헌을 10여 차례에 걸쳐 조사했다. 조사(총괄책임 한상길 집성팀장)는 7명의 전문 연구원과 11명의 연구보조원, 5명의 촬영팀이 투입됐고, 총 54개 항목에 대한 정밀한 서지조사와 함께 5천만 화소의 고해상도 촬영이 진행됐다.

이번에 출간한 도록에는 동국대 ABC사업단 집성팀이 조사한 불교문헌 335종 422책과 다라니 89종 123매, 불교 외 문헌 59종 67책을 수록했다. 도록 앞부분에는 조사개요로서 문헌을 시기별·판종별·형태별·주제별로 구분한 통계자료를 제시하였고, 이를 통해 원각사 전체 문헌의 현황을 파악할 수 있게 했다.

문헌 수록 순서는 불교문헌은 △경장 △율장 △논장 △사휘 △중국찬술 △한국찬술 △일본찬술 △사지(寺誌) △불교연계문헌의 주제 순으로, 다라니는 고려-조선시대로 이어지는 시기 순으로, 불교 외 문헌은 경·사·자·집의 주제순으로 배열했다.

이 가운데 〈묘법연화경(언해) 권 1, 4(보물 제1010-2호)〉을 비롯한 불교문헌 13종 18책과 고려시대 다라니 일괄(15종 37매,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302호), 〈자치통감(보물 제1281-3호)〉 등의 지정 문화재들은 수록 순서와 관계없이 앞부분에 소개했다.

정승석 동국대 불교학술원장은 “원각사 소장 불교문헌은 고려시대로부터 조선시대, 근대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며, 책 상태가 매우 양호하고 간기가 충실히 남아있는 선본(善本)들이 많다”며 “이번에 출간한 도록은 수록된 문헌들을 기준으로 우리나라 불교 고문헌의 역사와 서지사항을 파악할 수 있는 지침서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신성민 기자  motp79@hyunbul.com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