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불교
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ㆍNGO
“불교, 공동체 복원에 주목하라”선지식도량, 7월 13일 대안공동체 세미나
(사)선지식도량(위원장 무위)은 7월 13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21세기 대안공동체의 실험과 현실’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불교적 대안공동체는 어떤 것이고, 왜 주목해야 하는지를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사)선지식도량(위원장 무위)은 7월 13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21세기 대안공동체의 실험과 현실’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날 세미나에서 유정길 불교환경연대 운영위원장은 ‘한국불교 공동체의 실험과 전망’을 주제로 한 발제에서 불교가 미래 종교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공동체 복원에 주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위원장은 정토회를 비롯해 진관사, 삼천사, 마곡사 등에서 보이고 있는 다양한 공동체 유형과 사례를 예로 들고 공동체 주목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특히 사찰이 지역·마을·도시 공동체의 중심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유 위원장은 “최근 귀농, 귀촌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지금, 마곡사 등과 같이 사찰의 유휴농지를 귀농자들을 위해 임대해 정착하도록 하는 방안을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면서 “대부분의 귀농, 귀촌자들은 젊고 도시에서 활동한 지식인인 경우가 많다. 사찰은 이들과 긴밀한 관계를 통해 지역 신앙공동체로 연계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불교가 미래사회의 지향과 궤를 같이하면서 인간의 발전 방향에 조응해 이끄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세미나에서는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가 ‘해외 공동체를 통해 본 공동체 성패의 조건’을, 수지행 실상사 기획실장이 ‘마을공동체와 절: 실상사 사례를 중심으로’를 각각 발표했다.

신성민 기자  motp79@hyunbul.com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