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문화축제서 ‘차별 없는 부처님 세상’ 알린다
퀴어문화축제서 ‘차별 없는 부처님 세상’ 알린다
  • 박아름 기자
  • 승인 2017.07.06 15:2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노동위, 7월 15일 서울역 광장서… ‘불교부스’ 설치
사회노동위원회는 7월 15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리는 퀴어문화축제서 ‘차별 없는 세상이 부처님 세상’ 문구가 적힌 부채를 나눠준다.

오는 7월 15일 오후 12시부터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리는 제18회 퀴어문화축제에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가 참여한다.

퀴어문화축제(Korea Queer Culture Festival, KQCF)는 서울에서 매년 여름 열리는 한국에서 가장 큰 성소수자 축제로, 성소수자를 비롯해 성소수자 권리를 지지하는 인권단체 및 미국ㆍ독일ㆍ프랑스 등 각국 대사관 등이 참여한다.

사회노동위는 이번 퀴어문화축제 내에 불교부스를 설치, △‘차별 없는 세상이 부처님 세상’ 문구가 적힌 부채 나눠주기 △법고타고 체험 △‘불교에 바란다’는 포스트잇 붙이기 등 행사를 진행한다. 부스 행사 후에는 오후 4~6시 시가행진에도 동참해 성소수자들에 대한 인권적 차별 철폐를 호소한다.

한편 사회노동위는 7월 7~8일과 29~30일 각각 백담사와 삼화사에서 ‘이주노동자 템플스테이’를 진행한다. 이 자리에는 비정규 노동자 등 40여명이 참여한다.

아울러 13일 오후 7시에는 서울역 3층 대합실 공연장에서 'KTX 여승무원 문제 해결 기도회'를 개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방원 2017-07-14 13:56:15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합니다 음란조장하는 문화 절대 수용할 수없습니다
전통적인 결혼제도와 가정 사수하자!건전한 성윤리 가치관은 있어야 하지요
동성애 합법화 시키는 차별금지법 반대합니다
종교의 자유를 위해

포불자 2017-07-10 21:29:55
차별없는 세상,부처님 세상.차별금지법 반드시 제정되어야한다.

son 2017-07-07 00:18:29
서울역 광장 아니죠

서울시청앞 광장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