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불교
상단여백
HOME 문화 학술ㆍ문화재
동국대 ‘사찰재산목록’ 서울시 등록문화재 신청
서울시가 등록문화재로 신청한 동국대 소장 〈조선사찰귀중재산목록〉

서울시는 “동국대 도서관에 소장돼 있는 〈조선사찰귀중재산목록〉을 등록문화재로 신청할 계획”이라고 6월 7일 밝혔다. 이에 앞서 서울시는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조선사찰귀중재산목록을 문화재청에 등록문화재로 신청하기로 의결했다.

동국대의 〈조선사찰귀중재산목록〉은 20세기 전반 전국 950여 곳의 사찰에서 소장했던 불상과 불화 등을 기록한 사찰재산목록이다.

총 26책으로 구성된 조선사찰귀중재산목록 안쪽에는 '동국대 도서관'이라는 글자가 기재돼 있다. 동국대라는 명칭이 쓰이기 시작한 것은 1953년인 만큼 일제시대 조사된 자료를 바탕으로 1950년대 후반 작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시는 “희소성 있고 보존이 어려운 자료인 만큼 등록문화재 지정을 통해 자료 보존과 함께 새로운 연구 성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성민 기자  motp79@hyunbul.com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