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불교
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ㆍNGO
“‘예방적 살처분’이라는 학살을 멈춰라”조계종 사노위·동물단체, 13일 기자회견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와 동물보호단체는 6월 13일 국민인수위원회 광화문 1번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류독감에 대한 근본적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문재인 정부는 더 이상 대책 아닌 대책이 되어버린 조류독감 발생 지역 농장 반경 500m 강제적 살처분을 멈춰야 한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혜용)와 케어·카라 등 동물보호단체는 6월 13일 국민인수위원회 광화문 1번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류독감 발생으로 인해 발생되는 예방적 살처분을 멈추고 근본적인 예방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지난해 살처분만 3000만 마리
AI 상시 발병 근본책 마련해야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와 동물보호단체는 6월 13일 국민인수위원회 광화문 1번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류독감에 대한 근본적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날 단체들은 낭독한 기자회견문에서 “지난해 살처분 당한 닭·오리 숫자가 3000만 마리를 넘었다. 여름에도 조류독감이 발병한다는 것은 보면 철새가 원인이라는 축산당국의 주장은 잘못된 것”이라며 “조류독감의 예방 대책으로 멀쩡한 닭과 오리를 무조건 땅에 묻는 묻는 일은 죄를 짓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인간의 무지와 무능, 탐욕이 만들어 내는 살생은 살인과 같은 것”이라며 △조류독감에 대한 근본적 대책 마련 △객관적 조사를 위한 ‘조류독감 발생원인 규명위원회’ 구성 △원인 파악조차 못하는 축산 당국에 대한 문책 △이윤만 추구하는 축산자본에 대한 조사 등을 문재인 정부에 촉구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장 혜용 스님은 “이 세상은 인간과 동물이 더불어 살아가는 구조다. 동물의 고통은 최종적으로 인간에 돌아가게 돼 있다”며 “현재 이뤄지는 집단 사육 방식의 폐해는 이제 인간에게 인과의 법칙으로 회귀하려 한다. 공존, 공생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 스님들과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이 문건을 접수하고 있다.

이날 단체들은 기자회견 직후 인수위원회를 찾아 관련 내용을 접수하고 인수위원장의 면담을 요구했다. 또한 최종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면담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사노위 위원장 혜용 스님을 비롯해 위원 고금·혜문·도철·현성·지몽·우담 스님 등이 참석했다.

신성민 기자  motp79@hyunbul.com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백록 2017-06-16 16:14:27

    살처분되는 축생보를 받은 닭들은 우리와 영혼을 함께하는 우리들 가족들인데 그냥 생각없이 죽이는 악연을 반복해서 저지르네요!
    고기먹는 육식문화도 개선되야지만 .... 저렇게 살처분되는 것은 분명 함께 고쳐야 할 것이지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