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속 천년 고찰에 봄이 오다
도심 속 천년 고찰에 봄이 오다
  • 노덕현 기자
  • 승인 2017.03.17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불교=노덕현 기자] 도심 속 천년고찰 봉은사에 봄빛이 완연하다. 3월 15일 봉은사 영각 앞은 꽃망울을 터트린 홍매화를 사진으로 담기 위한 상춘객들로 붐볐다. 겨울 외투를 벗어 던지고 가벼운 옷차림으로 연신 카메라 셔터를 누르는 이들의 모습에서 행복이 비친다. 따스한 봄 햇살과 함께 새로운 계절을 맞이하는 기대와 설렘이 번져나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5/3 ~ 5/9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2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스님 수오서재
3 사랑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정운스님 조계종출판사
4 아침에 일어나면 꽃을 생각하라 달라이 라마 불광출판사
5 잔년 (우리에게 남은 시간) 덕현스님 법화
6 가사체 불교경전과 한글세대 불교경전 무비스님, 조현춘 운주사
7 잠시 멈추고 나를 챙겨주세요 도연스님 담앤북스
8 나는 중이 아니야 진광스님 불교신문사
9 마하시 사야도의 담마짝까 법문 (초전법륜경) 마하시 사야도/일창스님 불방일
10 십우도 백금남 무한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