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불교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ㆍ대중문화
우학 스님에게 듣는 ‘무문관 정진의 정수’대관음사 회주 우학 스님, 무문관 1000일 결사 후 BTN 방송 법문

   
▲ 우학 스님의 금강경 강의 예고 스틸컷.

[현대불교=박아름 기자] 20135월 홀연히 무문관 수행에 들어가 불자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줬던 한국불교대학 대관음사 회주 우학 스님이 BTN 방송법문을 통해 불자들 곁으로 돌아온다. 무문관 입관 당시, 3년 간 극한 수행을 통해 느낀 깨달음의 경지를 신도들에게 회향하겠다고 약속한 지 정확히 1005일 만에 모습을 드러낸 것.

BTN(사장 구본일)은 신규 프로그램 우학 스님의 금강경 강의216일 첫 방송했다. 이번 방송은 우학 스님이 무문관 입관 후 3년 만에 다시 시작하는 정규 법문 강의란 점에서 주목된다.

특히 1000일 동안 폐문정진을 통해 얻은 깨달음을 불자들에게 어떻게 전달할지가 큰 관심을 모은다. 기존 금강경 강의와는 차별화된 우학 스님 만의 해석과 지혜를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우학 스님은 세상의 수많은 책들 가운데 인류의 교과서로 삼을만한 책이 있다면 바로 금강경이라며 다이아몬드와 같은 아름다운 마음으로 절대 평온을 이루게 하는 금강경을 통해 대자유와 깨달음의 세계를 만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본 방송은 매주 목요일 오후 330, 재방송은 매주 금요일 오후 150분 만나볼 수 있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hyunbul.com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