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지역ㆍ해외ㆍ이웃종교
미얀마 불교계 420만錠 은폐 승려 발각빈곤율 높은 라카인州 최근 마약 거래 급증
이승희 기자  |  lshuihappy@hyunbu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0  10:03: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대불교=이승희 기자] 높아지는 마약 밀매 범죄율에 승려까지 가담하자 미얀마 경찰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영국 일간지 ‘the guardian’은 2월 6일(현지시간) 미얀마 라카인주 지역 경찰들의 말을 빌려 “지난 5일 마웅다우시 슈바호 마을서 40만 정이 넘는 메스암페타민을 차에 싣고 운전하던 아르사라 승려를 현장서 체포, 승려의 근거지인 사찰을 조사한 결과 메스암페타민 420만정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전했다.

캬우 먀 윈 경찰청장은 “조사 결과 아르사라 승려는 지난해 마약류 소지로 구금된 경력이 있었다”며 “늘어나는 마약류 거래의 마수가 승려에게까지 뻗쳤다”고 말했다.

라카인주 지역 언론이 인용한 경찰 당국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같은 지역서 두 남성이 메스암페타민 620만 정을 밀매한 혐의로 붙잡힌 바 있다. 특히 라카인주서 마약 밀매가 급증하는 이유는 해당 지역의 빈곤율과 상관관계가 있다.

캬우 먀 윈 경찰청장은 “라카인주는 방글라데쉬와 인접한 지역으로, 난민인 로힝야족이 100만 명정도 밀집해 미얀마서 최고 가난한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생업을 위한 불법 마약밀매가 성행한 한편 ‘the guardian’은 미얀마가 전 세계 마약류 제조량 상위에 속하는 나라로, 메타암페타민을 비롯해 아편ㆍ대마초의 상당량을 생산한다고 전했다.

경찰은 2015년 5,000만 정 분량의 마약류 압수에 이어 지난해에만 9,800만 정의 마약류 알약을 압수했다고 발표했다. 마약 관련 기소도 2015년에 비해 50% 늘어난 1만3,500건을 기록한 바 있다.

<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승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 욕설 및 비방 등의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우회IP로 남긴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구독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6길 36, 606호(운니동 월드오피스텔)   |  문의전화 : 02)2004-8200  |  팩스 : 02)737-0698
제호: 현불뉴스  |  발행인: 조선자  |  편집인: 조선자  |  등록일: 2007.3.9  |  등록번호: 아003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일
Copyright © 2011 현대불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hyunbu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