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적인 교과목 신설해야
현대적인 교과목 신설해야
  • 승인 2001.01.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계는 교리 연구자뿐만 아니라 지금의 사회 현실과 불교를 소통시킬 수 있는 현장 실천가도 필요하며, 이를 위해 새로운 교과목을 개설해야 한다."

동국대 불교학부에서부터 석사, 박사과정의 교과목을 중심으로 불교학의 교육 환경을 분석한 이혜숙(동국대 강사) 박사가 이같은 주장을 제기해 눈길을 끌고 있다.

<불교평론>(통권 5호)에 '한국 불교학 그 반성과 전망'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린 이 박사에 따르면, 연세대 학부 및 대학원 신학과 교과목은 160여 개인 반면 동국대의 경우 80여 개 정도로 수적인 열세에 있으며, 내용면에서도 동국대 불교학부의 교과목은 신학과 사회, 문화를 연계시키는 연세대의 교과목과 크게 비교된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동국대 불교 관련 교과목 중에서 '현대'라는 개념을 담을 수 있는 교과목은 극히 한정되어 있고, '현대'를 명시한 경우에도 '불교'를 수식하는 말일 뿐, '한국불교의 현실인식과 대응' 나아가 '불교의 현대적 고찰' 등과 같이 구체적으로 현실을 담는 교과목은 없다는 것이다.

이 외에도 이 박사는 "어떤 주제와 방법을 선택할지 객관적인 근거가 되는 '연구 방법론'에 관한 교과목은 물론, 불교 윤리의 사회적 실천에 대한 사상적 배경과 실천적 방법론에 관한 교과목 역시 없다"고 지적했다.

연세대의 경우, '구약학 방법론', '기독교 윤리학 방법론' '종교학 방법론', '기독교 개인 윤리' '기독교 윤리 체계' 등의 교과목이 학부 및 석·박사 과정에 개설되어 있다.

이에 따라 이 박사는 "'불교와 생태환경', '불교와 자본주의' 등 사회적, 문화적 환경을 반영하는 교과목과 '종단 및 사원 경영', '신도 관리와 조직화', '유식과 정신치료' 등 인문사회학과 연관해 불교학에 생명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교과목도 개설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오종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11/29 ~ 12/5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낡은 옷을 벗어라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2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3 다만 그윽한 마음을 내라 (대행스님 법어집) 대행스님 한마음선원
4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5 요가 디피카 B.K.S.아헹가/현천스님 선요가
6 느낌, 축복인가 수렁인가 (밝은 사람들 총서 14) 권석만 외 4인 운주사
7 당신의 마음에
답을 드립니다
(목종스님 상담에세이)
목종스님 담앤북스
8 아침이 힘든 당신에게
(홍파 스님이 보내는 짧은 편지)
홍파스님 모과나무
9 틱낫한 불교 틱낫한/권선아 불광출판사
10 역설과 중관논리
(반논리학의 탄생)
김성철 오타쿠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