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불교
상단여백
여백
여백
“원효 해골물 오도처는 ‘화성 당항성’”
고영섭 교수, 22일 화성불교유적 세미나서 주장
도반 의상 스님과 당나라 유학길에 올랐던 원효 스님이 어느 무덤에서 해골에 담긴 물을 마시고 깨달음을 얻은 뒤 유학을 포기하고 무애행을 펼쳤다는 이야기는 매우 유명하다. 그렇기 때문에 원효 스님이 해골물을 마신 무덤, 즉 오도처의 위치는 초미의 관심사였다. 현재에는 평택 수도사가 원효 스님의 유력한 오도
세계 최초 신문 ‘조보’ 추정 문서 발견
지봉 스님, 처음 공개… 5일치 8장 분량
선조 10년(1577) 음력 11월 28일. 선조는 조정 신료들에게 “내가 우연히 조보(朝報)를 보건대 매우 우려할 일이다. 끝까지 추문해 엄히 죄를 다스려야 한다”고 꾸짖는다. 이에 조정은 조보 발행에 참여한 30여
여백
여백
제2회 천태예술공모대전 6개 분야 작품 접수
“GBC개발, 환경평가ㆍ협의체 구성” 조계종 입장 재확인
술락 시바락사 “내면의 평화, 사회로 확장하라”
2017 조계종 불자대상 안동일 등 4명
[기자칼럼] 문수지혜도 바보 셋 모여야 나와
더민주당 선대위, 종교특위 불교본부 발족
참불선원 개원 4주년, 월암 스님 초청법회
향천사 아미타삼존불, 조성 佛母 찾았다
“욕심을 願이라 착각하고 살지 맙시다”
세계생명헌장 서울안 공개… 생명ㆍ탈핵 주요 과제
행주산성, 삼국시대 石城 있었다
봉황 올린 新 상원사 동종 울린다
불교학술진흥상 대상 이수미 교수
조계종 3급승가고시 우수자 일참·원효 스님
성철 스님 ‘백일법문’ 50년 맞아 대중강독회 열린다
‘차별없는 세상’ 부처님 가르침 동자승도 전해요
차별 없는 세상 위한 후원… 막바지까지 ‘후끈’
한국마하위하라 사원, 봉축 법회 및 착공식 등
“이웃 위한 마음, 장학 실천으로 전해요”
진흥원, 전국 병원법당·교도소에 불서 2천권 지원
가수 장미화ㆍ개그맨 엄용수, 생명나눔 새 홍보대사 위촉
봉축 맞아 3만 연등 장엄한 봉은사 ‘하태핫해’
화엄경변상도 등 송광사 성보 한 자리에 모인다
대성리 대신 ‘MT템플스테이’로 떠나요!
여백
여백
PREV NEX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PREV NEXT
Back to Top